소금물의 끓는점

 

준비물

  • 온도계
  • 소금
  • 물을 끓일 수 있는 장치
 



실험과 관찰

   

1. 물 200ml를 비이커에 담고 온도계를 꽂는다.
2. 물을 가열하면서 온도를 관찰한다.
3. 끓기 시작한 온도와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되는 온도를 기록한다.
4. 물 200ml에 소금을 한 스푼 넣어 녹이고 온도계를 기록한다.
5. 소금물을 가열하면서 온도계를 관찰한다.
6. 소금물이 끓기 시작한 온도와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된는 온도를 기록한다.

 
 

왜 그럴까요?

 

 

물이 끓는다는 것은 물 속에 있는 기포 안의 압력과 바깥쪽의 압력이 대기압과 같거나 클 때 기포가 물 밖으로 나오는 것이지요. 물의 경우에는 끓여서 수증기가 되는 온도는 1기압에서 100도씨입니다.

 
 

 

물이 담겨있는 용기의 압력을 변화시키면 끓는점은 어떻게 될까요?
기포 안의 압력이 대기압과 같거나 클 때 물이 끓는다고 했으니까 용기의 압력을 크게 해주면 기포의 압력도 함께 증가해야만 끓을 수가 있고 기포의 압력을 증가 시키려면 온도를 더 높여 주어야 겠지요. 결국 끓는점이 높아지는 것이지요.

 
 
 

 

소금물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살펴볼까요?

소금물은 겉으로 보기에는 물과 똑같아 보이지만 물분자와 소금이 아주 고르게 섞여있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이 소금들은 물이 기화하는 것을 조금씩 방해를 합니다. 결국은 같은 온도에서 순수한 물에서 보다 증기로 되는 양이 줄어들게 되고 증기압이 낮아지게 되지요.
증기압이 낮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대기압이 크다는 것이지요. 그러니까 소금을 넣주면 물을 끓이는 용기의 압력을 높여준 것과 갚은 효과가 나타나게 됩니다. 이런 소금물을 끓게 하려면 온도를 높여주어야 하니까 끓는점이 높아지는 것이지요.

 
 

그러면 소금의 양에 따라서 끓는점이 달라지기도 하나요?

 

 


그렇지요.
소금이 많으면 물의 기화를 더 많이 방해 하니까 끓는점도 높아지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