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도가 올라가는 속도가 물질에 따라 다르다?

 

 

 

    금속판은 금방 달구어 졌는데 돌판은 쉽게 달구어지지 않지요.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그것은 금속판은 적은 양의 열로도 온도가 많이 올라가고, 돌 판의 경우는 많은 양의 열을 가해도 온도는 조금 올라간다는 것을 의미하지요.



금속판은 돌판에 비해서 온도가 쉽게 올라간다고 했지요. 그러면 같은 온도의 금속판과 돌판중에서 어느 쪽이 금방 식을까요?

 

    결국은 물질에 따라서 그 물질 1g을 1℃만큼 올리는데 필요한 열의 양이 모두 다르고, ?또 적은 야으이 열로 온도를 쉽게 올릴 수 있는 물질은 그 만큼 쉽게 식을 수 있다는 것이지요. 이것은 밀도, 끓는점과 같이 각 물질이 갖는 물질의 고유한 성질 입니다.

    물질의 이런 성질을 사람의 성격에 비유해 볼까요? 어떤 사람은 쉽게 화를 냅니다. 그리고 어떤 사람은 웬만한 일에는 화내는 일이 없습니다. 쉽게 화를 내는 사람은 온도가 쉽게 올라가는 물질에, 그리고 잘 참는 사람은 온도가 잘 올라가지 않는 물질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 온도가 쉽게 올라가는 물질과 온도가 쉽게 올라가지 않는 물질이 있습니다. 지금 현재는 온도가 모두 80℃입니다. 이 두 물질을 찬물에 담구어 같은 양의 열을 빼앗아 주었습니다. 어느 물질의 온도가 더 낮을까요?

       

 

  • 달걀을 부치기 위해 돌판을 사용하였습니다. 에너지 절약의 측면에서 이것이 잘못된 점을 얘기해 보세요.

 

 

    물은 열의 보관소라고 할 만큼 열을 많이 갖고 있을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다른 물질 1g의 온도를 1℃ 올리는 것보다 물 1g의 온도를 1℃ 올리는데 필요한 열이 훨씬 많이 필요하다는 것이지요. 이런 물의 성질을 우리 생활에 응용한 예와 현상들이 많이 있습니다.
    아래에서 알아보세요.

 

생활속의 과학

 물과 우리의 체온, 엔진의 냉각수

 

생활속의 과학

 사막의큰 일교차, 그리고 해양성 기후와 대륙성 기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