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하와 전기력

 
 

 
 

으음, 그건 나만 아는 비밀인데... 네가 내 친구니까 너한테만 알려줄게.
풍선을 불어서 양한테 가는 거야. 양털에 대고 풍선을 부비는 거야. 양이 없으면 모직, 견, 나일론 등의 헝겊에 문지르면 돼. 그런 다음 몸에 붙여.

 

 

 

풀로 안 붙였는데 어떻게 붙어 있냐구?

그건 바로 전하라는 성질 때문이야.
전하에는 두 종류가 있는데 하나를
+ 라고 하고 다른 하나를 - 라고 해. 사람에는 여자와 질 남자 두 종류가 있는 것과 비슷하지.

 

 

아하!

이 세상 모든 물체가 원자로 이루어진 것 알지? 그리고 원자 안에는 + 전하를 띤 양성자와 - 전하를 띤 전자가 있고, 전자는 가장 작은 양의 - 전하를 가지고 있어. 그래서 -1 의 전하를 갖는다고 하지. 1 이 제일 작은 정수니까.

양성자가 갖는 전하는 전자의 전하와 크기가 같고 종류가 달라. 그래서 +1 의 전하를 갖는다고 하지.

예를 들어 연필심인 흑연은 탄소 원자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탄소 원자는 다음과 같이 생겼어.

 

 

 

원자 모델을 만들어 보고 싶다면 아래를 꾸욱~

 

그러니까 전자와 양성자가 제일 작은 양의 전하를 띠는구나.

그렇지. 어떤 물체가 전하를 띠고 있다면 그건 바로 전자와 양성자 때문이야. 그럼 물체가 어떤 전하들을 띨 수 있는지 아래 문제들을 풀어봐.

 

어떤 물체 안의 전자 수가 양성자 수와 같다면 물체가 띠는 전하는?

 

     

 

어떤 물체 안의 전자 수가 양성자 수보다 2개 더 작으면 물체가 띠는 전하는?

 

     

 

어떤 물체 안의 전자가 양성자보다 1개 더 있다면 이 물체가 띠는 전하는?

 

     

 

 

아하! 그러니까 물체가 띠는 전하는 그 물체가 가지는 양성자 수와 전자 수 그 자체가 중요한게 아니고, 양성자 수와 전자 수의 차이가 중요한거구나.

전하에 대해 아래 에니매이션으로 정리해 봐.

 

    전하란?

 

전하에 대해선 이해했어. 그런데 풍선이 어떻게 몸에 붙어 있지?

풍선이 몸에 붙어 있다는 건 풍선과 몸이 서로 끌어당기고 있다는 걸 의미해. 끌어당기는 힘을 인력이라고 해.
전하를 띤 물체들은 서로 힘을 작용하는데 다른 종류의 전하끼리는 서로 끌어당기고(인력이 작용한다), 같은 종류의 전하끼리는 서로 밀쳐 내지(척력이 작용한다). 이렇게 전하를 띤 물체 사이에 작용하는 힘을 전기력이라고 해.

 

 

전기력~ 그런데 풍선이 몸에 붙어 있는 이유는 언제 가르쳐 주는거야?

그건 다음 공부방에서!

 

 

 

  학습 자료실         다음 공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