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쉰 공기 속에 들어있는 기체

 
 
 
 

 

 

 

 

 

 

 

 

 

공기는 21% 정도의 산소와 78% 정도의 질소 그리고 1% 정도의 수증기로 이루어져 있어.



사람들은 이 공기를 들이 쉬어. 이 중 사람이 정말로 필요로 하는 것은 산소지. 이 산소를 사용해서 영양소를 태워 에너지를 얻거든.
질소는 사람 몸에서 사용되지 않고 그냥 들락날락만 해.
들이 쉰 산소 중 일부는 몸에 흡수되고 일부는 그냥 나오지.
몸에 흡수된 산소는 몸 안에서 영양소를 태운 후 이산화탄소로 바껴.
그런 후 날숨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되지.

 
 

 

그래서 날숨은 15% 정도의 산소, 4% 정도의 이산화탄소, 76% 정도의 질소, 6% 정도의 수증기로 이루어져 있어.(외우지는 마세요)
이 이산화탄소는 석회수를 뿌옇게 하는 성질이 있으므로 석회수에 빨대를 꽂고 몇번 숨을 내쉬면 날숨 속에 이산화탄소가 들어있다는 것을 알 수 있지.

 
 
 
 

 

그렇다면 우리가 산소를 이산화탄소로 바꾸니까 이 세상의 산소는 점점 사라지고 이산화탄소는 점점 늘어나겠네.

   




 

그렇지는 않아. 왜냐하면 우리 식물들이 광합성을 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소비하고 이것을 산소로 바꾸거든. 물론 우리도 호흡을 하여 산소를 소비하고 이산화탄소를 만들기도 하지만 그것보다 더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광합성 과정에서 산소로 만드니까 나는 이산화탄소를 산소로 바꾸는 일을 한다고 봐도 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