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란?

 
 

    우리 몸은 음식물 중의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로부터 에너지를 얻습니다. 그런데 이 영양소들은 작은 분자들이 수없이 많이 연결되어 이루어진 고분자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몸의 각 기관은 고분자를 태우지 못합니다.

 

 

 

    몸의 각 기관은 포도당, 아미노산, 지방산 분자처럼 작은 분자들만 태울 수 있습니다. 따라서 누군가 음식물을 잘게 쪼개어 각 기관이 쓸 수 있는 작은 분자들로 만들어 주어야 합니다. 이 일을 소화라하고, 이 일은 맡은 기관을 소화기관이라고 합니다.

    소화의 제일 마지막 단계는 서로 연결되어 있는 작은 분자들을 서로로 부터 떼어 내는 일입니다. 예를 들어 녹말의 소화.

     

     

     

    이 과정은 녹말이라는 물질이 포도당이라는 물질로 바뀌는 화학반응 과정입니다. 그리고 이 반응은 빠르게 하기 위해 효소가 열심히 일을 합니다.

    [참조: 생활속의 과학/효소]

    반응속도에 영향을 주는 다른 한가지 요소는 입자의 크기입니다. 설탕을 잘게 갈아 입자를 작게 해줄수록 빨리 녹지요. 마찬가지로 음식물을 빨리 화학반응을 거쳐 소화시키려면 음식물을 잘게 쪼개주는 일도 중요합니다. 이빨이 그 일을 하는 대표적인 기관이지요.

 

 

 

 

    그리고 소화가 잘 이루어지려면 과정을 교통 정리하는 것도 있어야 하지요.

 

    1. 음식이 소화기관에 도착하면 그것을 알아 차리고 뇌에 전달하는 것: 감각 세포

 

 


    2. 감각세포가 보낸 신호를 받은 뇌가 보내는 신호를 받아 소화에 필요한 물질, 효소를 만들어 내어 놓는 것: 분비 세포

 

 


    3. 음식물의 소화가 진행됨에 따라 아래로 내려 보내는 것: 근육세포    
    (음식물은 소화관의 아래로만 가야 해요.)

 

 

(*플래시가 안 뜬다면   익스플로어러로 보거나 아래에서 다운 받으세요.)

[플래시가 안 뜰 때 swf 파일 다운 받기]

 

 

 

    열린 과학 자료실 홈     생활 속의 과학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