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해와 석출

 
 
 

설탕을 물에 녹였다가 물을 증발시키면 다시 설탕 고체가 생기지요. 이것은 주어진 온도에서 일정양의 물에 설탕이 무한대로 녹지 않고 최대한 녹을 수 있는 설탕의 양이 있기 때문입니다. 100g의 물에 녹는 설탕의 양을 그 온도에서의 설탕의 용해도라고 합니다. 25°C에서 물에의 설탕의 용해도는 210g 정도입니다.

A. 용매의 양이 변하면 어떻게 될까?

    그렇다면 25°C에서 물 50g에 녹을 수 있는 설탕의 최대량은 얼마일까요? 물의 양이 반으로 줄었으므로, 최대한 녹을 수 있는 설탕의 양도 반으로 줄어 105g 정도입니다.

    따라서 100g의 물에 210g의 설탕을 녹여 공기 중에 놓아두어 물이 50g 증발되고 나면 105g의 설탕이 더 이상 녹아 있지 못하고 고체로 되지요. 이렇게 고체가 물(용매)에 녹았다가 다시 고체로 되는 과정석출이라고 합니다.

     

 

B. 온도가 변하면 어떻게 될까??

    100g의 물에 녹는 설탕의 양은 온도가 달라지면 변합니다. 설탕은이 물에 녹을 때 온도가 올라가면 용해도도 커집니다. 예를 들어, 설탕은 100g의 물에 25°C에서는 210g 정도, 80°C에서는 360g 정도 녹습니다.

    25°C, 100g의 물에 360g의 설탕을 더하면 어떤 일이 생길까요? 25°C에서 물 100g에 녹는 설탕의 최대량이 210g 정도이므로 150g 정도는 녹지 않고 고체로 있습니다.

    이 설탕과 물의 혼합물을 80°C로 끓이면 어떻게 될까요? 80°C에서 100g의 물에 녹을 수 있는 설탕의 최대량이 360g이므로, 녹지 않고 있던 설탕이 모두 녹습니다.

    이제 설탕물을 25°C로 다시 식히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다시 물 100g에 녹을 수 있는 설탕의 최대량이 210g이므로, 150g의 설탕이 다시 고체로 석출됩니다.

    80°C로 끓였다가 아주 천천히 식히면 여기저기 고체로 석출하지 않고 가장 먼저 생긴 작은 덩어리에 설탕분자들이 질서있게 달라붙어 큰 덩어리 설탕을 만듭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큰 고체 덩어리는 대개 투명합니다. 크고 투명한 고체 덩어리를 '결정'이라고 부릅니다.

 

 

 

    때로는 25°C로 식혀 주어 과량-용해도 이상-의 설탕이 녹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체로 석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은 설탕 분자들이 매끈한 표면에는 잘 안 불기 때문인데, 이 때 아주 작은 설탕 덩어리나, 표면이 꺼칠한 아주 작은 것을 넣어주면 설탕 분자들이 그것을 중심으로 모여 고체가 됩니다.

 

    scienceorc.net

 

이렇게 고체를 용매에 녹였다가 용매의 양(증발에 의해) 또는 온도를 변화시켜 다시 고체로 석출시키는 과정을 '재결정'이라고 부릅니다.

 

 

 

  학습 자료실     이전 공부방     다음 공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