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화와 환원(Ⅰ): 산소와 산화-환원

 
 
 

어떤 물질이 산소와 반응하여 열과 빛을 내는 과정을 연소 반응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어떤 물질이 산소와 결합되는 과정을 '산화'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연소 반응은 산화의 한 종류이지요.

예를 들어, 구리나 마그네슘 같은 금속을 공기 중에서 태우면 산소와 반응하여 구리는 검은색의 산화구리가 되고 마그네슘은 산화마그네슘이 됩니다.

 

 

이때 산소와 결합하는 물질은 '산화되었다'고 합니다. 산화구리는 구리에 산소가 결합된 산화물인데에, 산화구리에서 산소를 떼어 낼 수도 있겠지요. 산화구리와 숯을 넣고 반응시키면 산화구리에서 산소가 떨어지고 구리를 다시 얻을 수 있습니다.

이때 산화구리는 산소와 결합하는 과정과는 반대로 산소를 잃어버리고 구리로 돌아갔지요. 구리에서 떨어진 산소는 탄소는 산소와 결합합니다. 산소를 잃어버리는 과정은 환원이라고 합니다.

 

 

한 반응에서 산화와 환원이 항상 동시에 일어납니다. 산소를 주기 위해서는 받는 물질이 있어야 하니까요.

그리고 구리는 산소를 잃고 환원이 되었고, 그 산소는 탄소와 결합을 하였습니다. 구리가 탄소에게 산소를 주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즉, 구리가 탄소를 산화시킨 것이지요. 이렇게 자신은 환원이 되면서 다른 물질을 산화시키는 물질을 산화제라고 합니다.

탄소는 구리에게서 산소를 받아 산화가 되었고, 구리는 산소를 주면서 환원이 되었지요. 탄소는 구리에게서 산소를 떼내어 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자신은 산화가 되면서 다른 물질을 환원시키는 물질을 환원제라고 합니다.

 

 

 

  학습 자료실         다음 공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