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석의 관찰

 
 
 
 
 

물이 암석을 깎아 조각 낸 다음 낮은 곳으로 실어 나른 후 한 층, 한 층 쌓이는 과정에서 층과 층의 사이에 식물이나 죽은 동물의 시체 등이 같이 묻힐 수 있습니다. 이런 것들 중 잘 썩지 않고 단단한 부분은 새로 생기는 지층에 의해 아래 지층이 눌려져 단단한 암석이 되어질 때 같이 눌려집니다. 그러면 돌처럼 굳어지고 자국을 남기지요.

 

 

이렇게 옛날에 살았던 생물의 시체나 흔적이 지층 속에 남아있는 것을 화석이라고 합니다.

 

    scienceorc.net

 

화석에는 동물 화석도 있고 식물 화석도 있습니다. 이제부터 몇 가지 화석을 관찰해봅시다. 먼저 식물의 화석이예요. 식물의 잎이 지층 사이에 묻혀서 그대로 들어 있는 모습이지요.

 

        

 

동물 화석도 식물 화석과 마찬가지로 지층 사이에서 돌처럼 굳어지면서 썪지 않는 뼈와 같은 유해만 남겨진 것입니다.

 

  영국 웨일즈의 지층에서 발견된 바다전갈 화석(Osborne&Tarling, 1996)

 

  공룡 화석

 

화석 중에는 동물이나 식물이 지층에 들어 있지 않지만 동물의 흔적이 남아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동물의 발자국, 꼬리가 끌린 자국, 동물의 배설물., 등이 그런 것들이지요. 이런 화석은 생흔 화석이라고 분류하기도 합니다.

 

  공룡의 발자국 화석

 

  화석 중에는 오늘날 살고 있는 생물과 비슷한 것들도 있습니다.

 

 

  어떤 화석들은 오늘날 살고 있는 생물과 비슷한 점이 있지만 다른 점도 있는 것들도 있습니다.

 

 

  그럼 다음은 화석일까요? 아닐까요? 이것도 화석입니다.

 

  호박 속에 갇힌 곤충

 

송진이 굳어져서 호박으로 변하는 과정에 곤충이 갇혀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화석은 동물이나 식물의 잔해 또는 자취가 지층에 남아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호박 속에 갇힌 곤충은 상태가 아주 잘 보존된 화석이지요.

  화석은 오래 전 살았던 생물들이 지금과 다른 모습이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이것으로부터 지구상의 생물이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변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스니다.

 

 

 

  학습 자료실         다음 공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