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전기유도 - 부도체

 
 

부도체에서도 물체의 한쪽은 (+) 전하로, 다른 쪽은 (-) 전하로 대전되는 정전기유도가 일어난다고 했지? 어떻게?

부도체들은 대부분 분자들로 이루어져 있지. 그리고 그 중 많은 분자들이 한쪽은 (+) 전하를 띠고, 다른 쪽은 (-) 전하를 띠고 있어.

 

 

정전기유도된 도체처럼?

그것과 비슷한 모습이긴 하지만... 외부의 전하 때문에 정전기유도 된 것은 아니고, 원래 그 모습인거야.

그리고 보통 때엔 이런 분자들이 뒤죽박죽 섞여있어.

 

 

그런 종이에 모직천으로 문질러 (- ) 전하를 띠게 된 풍선을 가져갔을 때 어떤 현상이 일어나는지 봐.

 

 

풍선이 닿지 않았는데도 종이 조각들이 딸려와 붙었어! 그 말은 (- ) 전하를 띤 풍선과 종이 조각들 사이에 인력이 있다는 건데...

맞아.
보통 때엔 뒤죽박죽 섞여있던 분자들이 (- ) 전하를 띤 풍선이 가까이 오면 (- ) 전하를 띤 쪽은 풍선 반대 쪽으로, (- ) 전하를 딴 쪽은 풍선 쪽으로 배열하기 때문이야. 그러면 종이 조각의 풍선 쪽은 (+) 전하를, 반대 쪽은 (-) 전하를 띠게 되지.

 

 

아하! 그래서 종이 조각과 풍선 사이에 인력이 있고, 종이 조각이 풍선에 딸려가 붙는구나.

전하를 띠지 않던 종이 조각으로부터 전자가 빠져나가거나, 종이 조각으로 전자가 들어간 적이 없으니 종이 조각 전체로는 전하를 띠지 않아. 하지만 풍선에 의해 분자들의 배열이 바뀌어서 한 몸에 (+) 전하를 띠는 부분과 (-) 전하를 띤 부분이 동시에 있게 되지. 따라서 이 경우도 정전기유도 된 거야.

물과 종이같은 부도체의 정전기유도 현상을 활용한 실험과 정전기를 이용하여 청소하기에 대해서는 아래에서~

 

    [물을 끌어당기는 풍선]

    [잠자는 뱀 깨우기]

    정전기로 청소하기

 

 

 

  학습 자료실     이전 공부방     다음 공부방